'사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06.28 시스템 지원과 워크샵 ~ 소래포구 다녀왔습니다. by 하루하루
  2. 2007.05.18 워크샵 두번쨰 사진... (1) by 비회원
  3. 2007.05.08 워크샵 둘째날... (1) by 비회원
지난주 금요일이죠.
6월 22일에 소래포구에 다녀왔습니다.
저희 회사 내부 시스템지원과 워크샵 이었구요...

간단히 저희 회사 일원의 job 을 설명 드리자면, 일단 자신의 main job 이 있구요.
그건 자신이 속한 팀이 됩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eFolder Team 이구요.
그리고, 다른 하나의 side job 을 갖게 됩니다. 이건 회사에 두개의 조직이 있는데요. 아직 규모가 크지 않은 우리 회사의 특성상 회사를 좀더 잘 굴러 갈 수 있도록 이렇게 나눴다고 합니다. side job 으로는 두개의 과가 있는데, 관리과와 시스템 지원과 로 나뉘게 됩니다.
저의 경우에 시스템 지원과구요. 이번에 간 워크샵은 이 시스템 지원과에서 간것이지요. ^^



전날 비가 많이 와서, 워크샵 당일날 비가 많이 오면 어쩌나 걱정했습니다만, 기우였습니다.
완전 쨍쨍, 무자게 더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하기전,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오고 있습니다. 아~ 더워보이지 않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했습니다. 차를 주차를 하고 나니, 20번 버스가 보이는군요. 간단히 이정표(?)를 보니 백운역에서 내려서 20번을 타면 소래에 도착하는거 같네요.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에 왔다고...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메기도 한컷~ 갈메가기 무자게 많이 날라다니던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바퀴벌레 한쌍은 제가 몰레 도촬한 것인데.. ㅋ 종식씨가 확 밀어버리고 싶다고 하던..커플입니다. 날도좋고, 한가로운데 연신 키스를 하며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참 부러웠나 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는 기차가 다니던 철로라고 하던데요. 지금은 다리처럼 꾸며 놓았더군요. 그 위를 걸어가면서 몇컷 찍었습니다. 물이 들어왔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쉬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는 철길 다리를 건넌것이 넓은 바다를 보기 위한 것이었는데요. 바다를 보려면 저~~어기뒤에 보이는 곳까지 걸어가야 할 판이라 바로 이곳에서 그냥 다시 돌아왔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건너와서 어느집으로 회와 조개구이를 먹으러 갈까 고민하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민하다가 뻔데기도 하나 사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뎌 들어왔습니다. 푸짐하더군여..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맛나게 회를 한점 쏘옥~!! 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돌아오는 길에 운전을 책임 져서 술은 먹지 않고, 열심히 조개와 회를 먹으며 사진을 찍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집 이네요.. 이렇게 디스플레이를 하더군요.  ^^ 서울에서도 조개구이집에서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는데요... 저는 처음 봤어요~~~ ^^

이렇게 소래포구에서의 워크샵은 끝이 났습니다.
그뒤 서울로 와서 전이사님과 합류하여 2차를 했다는... ^^;;

사진 더 보기.. ^^


시스템지원과워크샵-소래포구
신고
Posted by 하루하루
워크샵 두번째 사진!!
이제야 올립니다.
빨리 시차가 적응되어서, 빨리 원래 모습으로 돌아갔음 좋겠어요.
뭐 원래도 그리 열심히 사는 인생은 아니였지만 ㅋ
열심히 살아야지. 근데 몸이 무척 힘듭니다. 엉엉

걷기를 많이 안한탓에 다 차안에서 이동하면서 찍은 사진들이네요.

신고
Posted by 비회원

워크샵 둘째날...

Blar Blar : 2007.05.08 13:19
확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타고 다니는 애마랍니다.

재성오빠의 성화로 ㅋㅋ

이틀날 사진이랍니다.

이사님이 여권을 분실한 관계로 오늘은 대한민국 총 영사관에 다녀왔답니다.

내가 건물앞에서 브이질하는곳이 영사관이고

풀들과 같이 있는곳은 지금 있는곳 근처에 있는 쇼핑센터랍니다.

여기 쇼핑센터보니까 진짜 쇼핑하고 싶어지던데

유럽하고 차원이 달라. 깨끗하고 정돈이 참 잘된곳이다 싶어요.

그래서 사람들이 캘리포니아 드림을 외친걸까?? ㅋㅋ

아무튼 오늘 하루도 마무리합니다.

아 힘들다... 빨리 한국에 가고 싶어용...

맞다!! 오늘 첫 워크샵 들었는데 큰일났습니다.

당췌 뭔소리인지... 엉엉
신고
Posted by 비회원

티스토리 툴바